조회 수 : 4271
2010.10.15 (11:17:15)

8994210148_1.jpg

 

np_title_Book_intro_n.jpg
에베레스트 등반의 실태와 에베레스트 산의 현재 모습을 낱낱이 다룬 책. 저자는 지상에서는 사소한 범죄에 불과한 일일지라도 높은 산에서는 인명을 앗아 가는 치명적인 범죄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그리고 에베레스트 등반대에서 직접 보고 겪은 인재로 인한 비극들, 레저화, 상업화로 변질되어 가는 에베레스트의 현재 모습을 낱낱이 파헤친다.

시카고 트리뷴 계열 신문사 「하트퍼드 쿠런트」의 기자인 저자는 2004년 통신원 자격으로 아내와 함께 '코네티컷' 에베레스트 등반대에 참여해 산 정상에 오르는 과정을 보도할 꿈에 부푼다. 하지만 산에 오르며 목격한 것은 정상에 오를 수만 있다면 뭐든 마다하지 않는 이들이었다. 돈과 체력만 있으면 에베레스트를 정복할 수 있는 현실이 그 타락상의 배경이다.

자신이 속한 등반대의 일부 대원마저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되자 저자는 정상을 눈앞에 두고 하산하지만, 아버지의 실종을 알리는 한 여자의 탄원을 계기로 다시금 에베레스트로 발길을 돌려 에베레스트가 직면한 각종 문제들을 파헤치게 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인간의 욕심이 지상에서 가장 높은 산에 불러온 재앙들을 파헤치고 경고한다.
 
np_title_bookcontent.jpg

머리말
에베레스트의 진실
에필로그
옮긴이의 말

 

np_title_book_newinside.jpg 
 
P.17 : 저자가 직접 경험한 에베레스트 곳곳에 도사린 위험들
등반 기간 동안 만 달러 이상에 해당하는 내 텐트들, 로프, 내 목숨이 달려 있는 산소통들이 사라졌고, 훗날 그 일부가 다른 팀 대원들의 장비 속에 숨겨져 있다가 나왔다. 우리 팀 대원들 중의 일부는 다른 팀들의 산소통과 장비를 슬쩍 빼내서 쓰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들은 다른 팀 대원들이 그 루트에 고정시켜 놓은 로프와 장비들은 마음대로 사용하면서도 그 등반로를 안전한 길로 만드는 데 기여하는 공적인 노력은 전혀 하려 들지 않았다. 우리가 고용한 셰르파들은 몇천 달러를 받고도 우리 대원들이 도움을 필요로 했을 때는 내버리고 가 버렸다.
일부 산악인들은 국경을 가로지르며 마약 밀수를 했고, 해발 6천 미터가 넘는 곳에서 매일 대마초와 맥주, 위스키에 몽롱하게 취해서 지냈다. 베이스캠프에서는 창녀들과 뚜쟁이들이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사람들을 유혹했다. 고약한 짓을 저지른 자들은 그들의 행동을 제지하려는 대원들을 물리적으로 위협하거나 팀의 전력 공급 장치를 끊어 버리고, 음식을 나눠 주기를 거부하고, 돌을 던졌다. 심지어 어떤 경우에는 구타를 하기까지 했다.우리 팀 대원들은 모두 살아 돌아왔다. 하지만 과거를 돌이켜볼 때 나는 닐스 안테사나 못지않게 순진했으며, 그보다 준비를 더 잘 한 것도 아니었다. 닐스가 계속 정상을 향해 나아갔을 때 내가 당면한 위험의 참된 본질을 깨닫고 하산한 것은 순전히 운이었다. - 알라딘
np_dot_line.jpg
P.19 : 돈을 노리고 에베레스트에 몰려드는 사람들
1996년 봄에 에베레스트에서 일어난 참사를 기억하는 이들은 많지만 가장 열렬한 등산 팬들 정도나 그 참사로 정확히 몇 명이 죽었는지를 기억한다. 그때 단 한 차례의 폭풍으로 8명이 사망한 것을 비롯하여 총 12명이 사망했다. 그러나 상업 등반대의 고객들이 에베레스트에 오르기 위해 지불한 돈, 곧 일인당 65,000달러라는 액수는 전 세계 사람들의 머릿속에 하나의 표준으로 깊이 각인되었다. 뒤이은 시즌마다 수백 명의 외국인 고객과 현지 출신의 일꾼들이 신종 에베레스트 산업을 통해 돈을 벌기를 기대하고 에베레스트에 몰려들었다. 그 황금 산을 개발하는 데 가장 큰 관심을 보인 주체는 중국 정부였다. 중국 정부는 산악인들을 티베트 쪽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각종 규제를 풀고 다양한 인프라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 알라딘
np_dot_line.jpg
P.381 : 가장 높은 산, 가장 낮은 가이드 자격 요건
에베레스트 산에서 일하는 대부분의 가이드들에게 다행스러운 일은, 세상에서 가장 높은 그 산이 세상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가이드 자격을 요구한다는 점이다. 즉 아무런 자격조건도 요구하지 않는다. 등반 훈련, 경험, 범죄기록이야 어떠하든 간에 아무나 다 등산 가이드로 행세할 수 있다. 유일한 자격조건이라고는 가이드로 일하기 위해 자기네 정부에 돈을 낼 의향이 있느냐 하는 것뿐이다. 에베레스트 산이 지상에서 훈련을 가장 잘 받고 가장 경험이 풍부한 가이드들을 끌어들이고 있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일부 가이드들은 크레바스 구조법도 모르고, 눈사태에서 안전을 확보할 만한 자격도 갖추고 있지 못하고, 기본적인 응급처치 훈련도 받지 못했다는 점들을 드러내고 있다. - 알라딘
 
np_title_recommend.jpg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동아일보 2010년 3월 6일자
 , 
 - 한겨레 신문 2010년 3월 5일자

np_title_Book_n.jpg
np_author_icon_view.jpg np_author_icon_poll.jpg np_author_icon_newbook.jpg

  • 최근작 : <에베레스트의 진실> … 총 4종 (모두보기)
  • 소개 : 《하트퍼드 쿠런트》지에 포진한 퓰리처상 수상자 팀의 일원으로 1987년부터 이 신문사에서 보도기자 겸 사진기자로 일해 왔다. 《뉴욕타임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보스턴 글로브》, 《시카고 트리뷴》, 《뉴스위크》에도 글을 기고해 왔다.
np_dot_line.jpg
역자 : 김훈
np_author_icon_view.jpg np_author_icon_poll.jpg np_author_icon_newbook.jpg

  • 최근작 : <바람이 너를 지나가게 하라>,<마이더스의 노예들>,<블루 스웨터> … 총 46종 (모두보기)
  • 소개 : 고려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198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희곡 부문에 당선된 뒤 극작 활동과 번역을 병행했다. 이후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면서 대안 교육에 관심을 가져 내일학교 교사로도 일했다. 『에베레스트의 진실』, 『희박한 공기 속으로』, 『럼두들 등반기』 등의 산악 문학과 『아메리카 인디언의 가르침』, 『패티 클라크 하하하』, 『내일로부터 80킬로미터』, 『피아니스트』, 『바람이 너를 지나가게 하라』 등 100여 권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np_dot_line.jpg
김훈의 한 마디
사실상 정부 감독이 불가능한 지역
오늘날 에베레스트는 크게 변모했다. 그 변모의 단초를 제공한 것은 아마도 에베레스트가 지상에서 가장 높은 산이라는 것, 그곳에 오르는 것은 곧 등반의 금메달 급의 영광에 해당한다는 것, 그리고 그 산이 하필이면 상식과 합리가 지배하는 서구 유럽이 아니라 비교적 덜 문명화된 네팔과 중국에 걸쳐 있으며 여기에 서구의 무법적인 이들이 다수 출현했다는 점 등일 것이다. 저자의 말에 의하면 오늘날 잘 관리되고 감독되고 있는 알프스 산행은 법이 부재한 무질서한 환경에서 자유로이 이루어지는 에베레스트 산행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한다.
 
 
np_title_publishing_n.jpg
 
▶에베레스트의 이면에 대한 충격적인 보고서
에베레스트 등반대에서 직접 보고 겪은 人災로 인한 비극들
레저화, 상업화로 변질되어 가는 에베레스트의 현재 모습을 낱낱이 파헤치다


에베레스트 등반의 실태와 에베레스트 산의 현재 모습을 낱낱이 다룬 『에베레스트의 진실』이 (주)민음인에서 출간되었다. 상업 등반대 출현 이후 등반의 순수성은 사라져 가는 반면 에베레스트 산과 관련된 각종 산업들이 나날이 늘어가는 가운데, 인명 경시에 더해 범죄마저 출몰하고 있다. 저자는 지상에서는 사소한 범죄에 불과한 일일지라도 높은 산에서는 인명을 앗아 가는 치명적인 범죄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1996년 12명이 숨지는 대참사 이후에도 가장 높은 산들을 찾는 이들은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사람과 돈이 몰린 만큼 에베레스트에 찾아든 위험은 심도가 더 깊고도 어두워지고 있다. 96년의 참사가 天災라면 이 책에서 나타난 비극의 대부분은 人災이다.

시카고 트리뷴 계열 신문사 《하트퍼드 쿠런트》의 기자인 마이클 코더스는 2004년 통신원 자격으로 아내와 함께 ‘코네티컷’ 에베레스트 등반대에 참여해 산 정상에 오르는 과정을 보도할 꿈에 부푼다. 하지만 산에 오르며 목격한 것은 정상에 오를 수만 있다면 뭐든 마다하지 않는 이들, 조난당한 이를 모른 체하는 사람들, 고객에게 횡포를 일삼는 가이드와 셰르파, 등반 장비를 도둑질하는 사람들, 그리고 마약과 매춘이 성행하는 베이스캠프다. 돈과 체력만 있으면 에베레스트를 정복할 수 있는 현실이 그 타락상의 배경이다. 자신이 속한 등반대의 일부 대원마저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되자 저자는 정상을 눈앞에 두고 하산하지만, 아버지의 실종을 알리는 한 여자의 탄원을 계기로 다시금 에베레스트로 발길을 돌려 에베레스트가 직면한 각종 문제들을 파헤치게 된다.
“제발 도와주세요! 아버지가 에베레스트에서 실종되었어요!”
2004년 5월, 예순아홉의 미국인 의사 닐스 안테사나는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른 뒤 하산하던 중 자신의 가이드인 구스타보 리시와 두 셰르파에게 버림받은 뒤 실종된다. 고도 8천 미터 이상의 높이에서 실종된다는 것은 곧 죽음을 뜻한다. 닐스의 실종 사건은 가이드 구스타보가 사실은 ‘에베레스트를 오른 적 없는’ 에베레스트 가이드로 자신의 모든 것을 속여 고객을 죽음에 이르게 한 셈이다.

▶ 에베레스트 등정의 역사와 책 속 현재 모습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848m)의 등정 역사는 1920년대로 거슬러올라간다. 이전까지 신성한 산으로 여겨져 함부로 발을 들여놓을 수 없던 에베레스트에 1920년대에 산악인들의 도전이 시작되었다. 1920, 1921년에 연거푸 에베레스트 등정에 실패한 맬러리는 “그 산이 거기 있기 때문에”라는 말을 남기고 1924년 에베레스트 등정 중 실종된다. 1953년에야 에드먼드 힐러리와 셰르파 텐징 노르게이에 의해 초등이 이루어졌으며 이후 스위스(1956)·중국(1960)·... np_btn_more.jpg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 사막을 건너는 여섯가지 방법 첨부 파일
2011-01-12 4556
12 [세미나] 스마트 TV 가능성과 한계 첨부 파일
2010-12-02 5493
Selected 에베레스트의 진실 첨부 파일
2010-10-15 4271
10 망국의 역사, 조선을 읽다 첨부 파일 [1]
2010-09-09 3715
9 운명의 날 - 상, 하 첨부 파일
2010-08-25 5185
Tag List